Reliefs for Olympus / 올림푸스를 위한 부조

“Save the rust,” I imagined, “wouldn’t it look almost too luxurious for a kitchen to have lids like those on the lowly street for its containers, made of metal thick beneath the name of the contents engraved in relief, unless the kitchen belongs to, say, Olympus?”

‘녹만 빼면’, 나는 상상했다: ‘길바닥에 있는 것 같은 뚜껑들을 쓰는 부엌은 거의 너무 호사스러워 보이지 않을까, 그렇게 두터운 금속에 내용물 이름을 부조로 새긴다면, 그 부엌이 올림푸스에라도 있지 않은 한?’

(in response to Weekly Photo Challenge – Experimental)

Halloween for Beans / 콩의 할로윈

Every Halloween, people wear as scary creatures, presumably laughing away the fear that way. So I made several drawings where different creatures wear as what scares them.

This one is for beans. The mask is inspired by an African mask of a bull.

Drawn at Let’s Draw Together – Halloween for Creatures meetup of Imaginative Illustrators of NYC.

할로윈이면 사람들이 무서운 것들로 분장하곤 하는데, 두려움을 그렇게 웃어넘기는 게 아닌가 싶었다. 그래서 여러 생물들이 자기에게 무서운 것으로 분장하는 그림들을 그려 보았다.

여기서는 콩을 그렸다. 마스크는 아프리카 소 마스크에서 따왔다.

Imaginative Illustrators of NYC의 “온갖 것들의 할로윈” 모임에서 그렸다.

Perfect Day for Gloves / 장갑 필요한 날

I went out to get my daughter a pair of gloves. I knew there was a cart in front of Whole Foods.

“A perfect day for gloves.”

“It is.”

I handed him seven dollars. He handed me the gloves. With his hands bare.

 

딸아이 장갑을 사주러 나섰다. 홀푸즈 수퍼마켓 앞에 수레가 있는 걸 봐 두었었다.

“장갑 하나 꼭 필요한 날이죠.”

“그러게요.”

아저씨께 7불을 건네드렸다. 아저씨가 장갑을 건네주셨다. 맨손으로.

 

The Catcher in the Rye / 호밀밭의 파수꾼

IMG_0576

At a bar with The Catcher in the Rye and a chef-turned-game designer.

바에서 ‘호밀밭의 파수꾼’ 칵테일과, 게임 디자이너가 된 요리사와 함께.

Paper Wings & A Felt Halo for Halloween Angel / 할로윈 천사 – 종이 날개 & 펠트 후광

My daughter wanted to be an angel this Halloween, so we made wings and a halo together.

Halo: We sewed a leftover piece of felt, first making a tube and then stitching it on alternating sides for a scintillating look. We first thought we’d make one floating over her head with wire, but I worried that it would be fragile, and she worried that it would look “childish”. So we ended up having it sit directly on her hair. Fortunately, the yellow worked well on her dark hair.

Wings: At first we thought of using real feathers on clothes on a wire frame. But we quickly realized that the feathers wouldn’t stick very well, and putting clothes on a wire frame may need a lot of work. So we instead made the wing with cardboard and feathers with embossed paper. The embossed paper worked wonders – it looked warm and soft. We painted the bottom blades of the wings (instead of covering them with paper feathers) to give them some sense of depth. We made straps out of leftover towels (not shown in the photos), so that she can wear them like a bag. On the left is the front side of the wings; on the right, back.

She was very happy wearing them and was anxious if we’d throw them away after Halloween. So we decided to keep them for decoration. It took 2-3 nights to make them, but it was rewarding.

딸아이가 할로윈에 천사가 되고 싶어해서 날개와 후광을 함께 만들었다.

후광: 남은 펠트 천 조각으로 만들었다. 먼저 길다란 튜브 모양으로 만든 뒤 옆부분을 이쪽 저쪽 번갈아가며 꿰매어 반짝이는 모양을 내었다. 처음에는 철사로 머리 위에 떠 있게 만들까 했는데, 나는 약해서 망가질까 염려했고, 아이는 너무 “애같아” 보일까봐 염려했다. 결국 머리 위에 띠처럼 바로 두르기로 했다. 다행히 노란 색이 검은 머리 색에 잘 어울렸다.

날개: 처음에는 진짜 깃털을 철사 틀에 씌운 천 위에 붙일까 했는데, 곧 깃털이 잘 떨어질 것이고, 천을 철사에 씌우기가 힘드리라는 것을 곧 깨달았다. 그래서 대신 날개를 골판지로 만들고 깃털은 올록볼록한 종이로 만들었다. 올록볼록한 종이가 따뜻하고 부드러워 보여 딱 좋았다. 날개의 아랫날 부분은 종이 깃털을 붙이는 대신 물감으로 칠해서 깊이감을 주었다. 어깨끈은 남은 수건을 잘라 만들어서 가방처럼 맬 수 있게 했다 (사진에는 없음). 사진 왼쪽은 날개의 앞부분, 오른쪽은 뒷부분이다.

아이는 날개를 무척 좋아했고, 할로윈이 끝나면 버릴까봐 걱정했다. 그래서 장식용으로 갖고 있기로 했다. 만드는 데는 2-3일 밤이 걸렸지만 보람 있었다.

Living Room Festival / 거실 축제

Another attempt on expressing emotions in objects without faces (after A Whole New World).

Drawn at “House of Living Things” meet-up of Imaginative Illustrators of NYC and colored afterwards.

얼굴 없이 감정을 표현하는 시도를 해보았다. (“새로 열린 세상“에 이어)

“살아있는 집” 모임에서 그리고 나중에 색칠했다.